|  용암 계곡 사이에 숨겨진 화산지형의 백미 - 대교천 현무암협곡



   대교천 현무암협곡 (G3)



   + 철원군 동송읍 장흥리

   + 탐방팁

      교통정보  : 

        신철원터미널 → 고석정 앞(장흥리) 하차 → 고석(도보 1.5km)

        [07:00~21:20)/일 29대 운행]

 





  대교천 현무암협곡  

대교천(경기도 포천군 관인면 발원)은 철원 용암대지 사이에 협곡(좁고 깊은 골짜기)을 이루며 흐르는 총 연장 약 15km의 하천이다. 대교천의 하류 약 2km 구간은 그 깊이가 20~30m로 깊고 경관이 빼어나며, 현무암 내에 보존되어 있는 주상절리*의 우수한 보존성 등을 고려할 때 제4기의 지질과 지형 발달을 이해하는데 학술적으로 매우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주상절리 : 기둥모양의 절리(균열구조)가 지표에 수직으로 형성되어 있는 형태를 말한다. 용암이 분출되어 굳어진 화산암 지역에서 많이 나타나는 현상이다. 용암은 냉각과정에서 수축작용을 받아 그 표면이 육각형 및 다각형 모양으로 갈라지게 된다. 그 원리는 가뭄철 논바닥이 갈라지는 것과 유사하다. 이러한 표면의 갈라진 틈은 땅속으로 연장되어 그 단면은 마치 기둥모양으로 발달하게 된다. 주상절리라는 말은 이 때문에 붙여진 것이다.

  사방이 검은 빛으로 물든 계곡  

대교천 현무암협곡의 형성은 철원 용암대지의 형성과 연관이 매우 깊다. 현무암질 용암류가 철원 지역을 뒤덮어 용암대지를 형성하는 과정에서 기존의 물길을 메우게 되었고, 이 과정에서 하천의 고도가 높아짐에 따라 하천이 아래를 파내려가는 힘(하방 침식력)이 증가하였기 때문이다. 철원 용암대지 내에서 계곡이 발달하는 곳은 화강암과 편마암의 경계, 현무암과 화강암의 경계, 동질의 현무암 또는 화강암층 등 매우 다양하게 나타난다. 특히, 서로 다른 종류의 암석 경계지점에서는 쉽게 침식작용을 받아 깊은 계곡이 만들어진다. 이와 달리 대교천 현무암협곡은 동질의 암석인 현무암층을 따라 발달하고 있다. 즉, 양 절벽과 하천 바닥이 모두 현무암으로 이루어진 것이다. 이는 철원 용암대지 내에 발달한 여러 형태의 계곡 중에서도 매우 특이한 경우에 해당된다.

  현무암 육각기둥이 이룬 검은 장막  

대교천 하류 일대는 사방이 모두 현무암으로 이루어졌으므로, 전체적으로 검은 회색을 띄워 협곡의 규모를 더욱 강조한다. 협곡의 양 절벽에서는 현무암류 용암에 잘 발달하는 주상절리(柱狀節理, columnar joints)가 여러 모양으로 발달하여 있다. 이와 함께 부채꼴 모양의 주상절 리가 관찰되어지는데 이는 흐르던 용암이 식으며 수축하는 과정에서 만들어지는 것으로 해석된다.


<대교천현무암협곡에서 관찰되는 주상절리의 다양한 모습>


 교통정보 

신철원터미널 → 고석정 앞(장흥리) 하차 → 고석(도보 1.5km)

[07:00~21:20)/일 29대 운행]